SK하이닉스, 직원 1인당 8억 벌었다…삼성전자는 5억7천만원 > 커뮤니티

본문 바로가기


총 게시물 461건, 최근 3 건 안내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SK하이닉스, 직원 1인당 8억 벌었다…삼성전자는 5억7천만원

보라돌이 2019-04-12 (금) 01:23 13일전 23  



사람인, 매출 100대 기업 사업보고서 분석…평균 1억6천100만원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지난해 직원 1인당 영업이익이 가장 많았던 기업은 SK하이닉스로, 평균 8억원 이상을 벌어들인 것으로 조사됐다.


3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 가운데 지난해 사업보고서를 공시한 88개 업체의 1인당 영업이익을 분석한 결과 평균 1억6천100만원으로 집계됐다.



SK하이닉스, 직원 1인당 8억 벌었다…삼성전자는 5억7천만원(PG)
SK하이닉스, 직원 1인당 8억 벌었다…삼성전자는 5억7천만원(PG)


SK하이닉스[000660]가 8억200만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 SK종합화학(6억5천300만원) ▲ 여천NCC(6억4천800만원) ▲ 한화토탈 (6억3천100만원) ▲ 롯데케미칼[011170] (6억2천300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이밖에 삼성전자[005930](5억7천100만원)와 고려아연[010130](5억4천900만원), 현대글로비스[086280](5억4천500만원) 등도 직원 1인당 영업이익이 5억원을 넘었다.


전체 조사대상 기업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평균 1조5천562억원이었으며, 글로벌 반도체 시장의 슈퍼호황 덕분에 나란히 실적 신기록을 세운 삼성전자(58조8천866억원)와 SK하이닉스(20조8천437억원)가 1·2위에 랭크됐다.


이어 포스코[005490](5조5천426억원), LG전자[066570](2조7천32억원), 현대자동차[005380](2조4천221억원)가 '톱5'에 이름을 올렸다.


전년 대비 영업이익 증가율 1·2위도 각각 SK하이닉스와 삼성전자였다. SK하이닉스는 1년 만에 무려 7조1천224억원 늘었고, 삼성전자는 5조2천416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 제공]
[사람인 제공]


humane@yna.co.kr

노마진

294461
노마진도 국내 비아그라 판매 사이트중에서 알아주는 사이트이다 노마진에서 판매하고 있는 제품은 비아그라, 시알리스, 레비트라 등이 있으며 노마진 역시 정품을 판매 한다고 광고를 하고 있으며 기본적으로 비밀포장을 하고 있다.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gomsee.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