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연일 대남 압박…"'제재 틀' 운운, 남북합의에 배치" > 커뮤니티

본문 바로가기


총 게시물 461건, 최근 2 건 안내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北매체, 연일 대남 압박…"'제재 틀' 운운, 남북합의에 배치"

스페이드 2019-03-31 (일) 09:06 25일전 32  



'연락사무소 철수' 함구하며 한미공조 비난…대미 비난은 자제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북한 매체들이 대북제재 틀 안에서 남북교류를 이어가겠다는 남측의 입장을 비난하며 대남 압박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25일 '스스로 제 손목에 족쇄를 채우지 말아야 한다' 제목의 논평에서 최근 국회에서 진행된 업무보고와 관련 "남조선 당국자들이 대북제재의 틀 내에서 남북협력사업들을 추진하겠다고 역설했다"며 "초보적인 자존심마저 결여된 수치스러운 발언이고 또 하나의 자가당착"이라고 비난했다.


논평은 "남조선 당국자들이 '제재의 틀' 안에서의 협력교류를 운운하는 것은 북남선언들에 합의한 당사자로서 약속도, 의무도, 예의도 다 줴버린 행태"라며 "북남합의의 정신에도 배치되는 무책임한 처사"라고 주장했다.



북미 '제재 완화' 신경전 고조…한국 딜레마(CG)
북미 '제재 완화' 신경전 고조…한국 딜레마(CG)[연합뉴스TV 제공]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도 이날 '외세 공조는 민족문제에 외세의 개입을 초래할 뿐' 제목의 글에서 "북남관계개선은 결코 그 누구의 승인을 받고 하는 것이 아니며 누구의 도움으로 이루어지는 것은 더더욱 아니다"라며 "외부세력의 간섭과 개입을 절대로 허용하지 말고 민족의 단합된 힘으로 조선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의 전성기를 열어나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북한 매체들은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북측 인원을 돌연 철수키로 한 데 대해서는 이날 오전 현재까지 전혀 언급하지 않고 있다.


또 미국에 대한 비난도 최대한 자제하는 분위기다.


이는 수위를 조절하며 대남 공세를 지속하면서 우회적으로 미국을 압박하지만, 동시에 미국의 반응을 신중히 지켜보며 대응 전략을 고심 중인 것으로 풀이된다.


shine@yna.co.kr

비아센터

846269
비아그라, 비아그라 구입, 비아센터, 비아그라 구입방법, 비아그라 파는곳, 레비트라, 비아그라 구매, 비아그라 판매, 정품 비아그라 구입방법에 대한 정보는 비아센터, 비아그라 부작용 및 효과는 재방문 및 재구매율 1등 쇼핑몰 비아샵 에서 확인하세요.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gomsee.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