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량 가장 많은 도로는 '자유로'…하루 평균 22만대 통행 > 커뮤니티

본문 바로가기


총 게시물 444건, 최근 1 건 안내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교통량 가장 많은 도로는 '자유로'…하루 평균 22만대 통행

트로트여왕 2018-05-14 (월) 12:40 8일전 6  




국토부, 지난해 도로 교통량 분석…금·토요일 통행량 늘었다 일요일 줄어


(세종=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지난해 하루 평균 교통량이 가장 많은 도로는 '자유로'인 것으로 조사됐다.


국토교통부는 전국 주요 간선도로의 2017년 교통량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자유로 장항IC 부근 도로 [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유로 장항IC 부근 도로 [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유로(일반국도 77호선) 가양대교∼장항IC 구간(10차로)은 작년 하루 평균 22만4천439대의 차량이 이용해 전국의 도로 노선 가운데 교통량이 가장 많았다.


그다음은 서울외곽순환고속국도 하남∼퇴계원 구간(8차로)으로 1일 평균 22만1천792대 차량이 오갔다.







이어 경부고속국도 신갈∼양재 구간(8차로)이 20만6천324대, 서울외곽순환고속국도 서운∼안현 구간(8차로)이 20만5천681대, 같은 도로 판교∼하남 구간(8차로)이 19만6천289대, 같은 도로 서운∼안현 구간(8차로)이 19만988대 등 순이었다.


도로 등급별로 고속국도와 일반국도를 제외하면 지방도에서는 309호선 천천IC∼서수원IC(4차로) 구간이 1일 평균 11만1천64대 차량이 통행해 1위에, 국가지원지방도 중에는 국지도 78호선 걸포동∼고촌면(6차로) 구간이 10만3천473대로 1위에 각각 올랐다.


작년 전국 주요 도로의 하루 평균 교통량은 1만4천910대로 전년보다 2.7% 늘었다. 10년 전인 2008년과 비교하면 23.0% 증가한 수치다.


월별로는 10월의 교통량이 전체 월평균의 106.3%로 가장 많았다.


월별 교통량은 대부분 여름 휴가철인 8월에 가장 많았지만, 작년은 대체 휴일에다 한글날까지 이어지는 추석 연휴(9월 30일∼10월 9일)로 10월 교통량이 가장 많았던 것으로 분석됐다.


지역별 교통량은 경기도가 가장 많아 하루 평균 3만7천620대가 다녔고, 교통량 증가율은 제주도가 전년보다 8.8%(1만430대→1만1천351대) 증가해 가장 높았다.



요일별 평균 일 교통량 비율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요일별 평균 일 교통량 비율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요일별 교통량은 월∼목요일 주중에는 큰 변화가 없다가 금요일에 평균 요일 대비 106.2%로 증가했다. 토요일은 109.5%로 가장 많았고, 일요일은 95.2%로 가장 적었다.


시간대별로는 오후 5∼6시 사이가 평균 대비 176.4%로 가장 많았고, 오전 3∼4시 사이가 11.8%로 가장 적었다.


전국 주유소의 연간 보통휘발유와 경유 평균가격은 2016년 ℓ당 1천293원에서 지난해 1천387원으로 7.3% 올랐다.


작년 말 기준 자동차등록대수는 2천253만대로 10년 전인 2008년(1천679만대)보다 34.1% 늘었다.



교통량·유가·자동차등록대수 변화 추이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교통량·유가·자동차등록대수 변화 추이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dkkim@yna.co.kr

자놀

638679
야사를 추구하는 커뮤니티 사이트 자놀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gomsee.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